스보벳(sbobet)

sbobet_info

스보벳은 2009년 영국 맨섬에서 최초의 라이브카지노 마권업자 라이센스를 받아 설립 된 온라인 배팅회사이다.

이후 11년도엔 필리핀 카가얀에서 겜블링 라이센스를 발급받으며 아시아시장 진출해 아시아권에 사활을 걸고 있는 스보벳이다.

스보벳은 11년도 아시아시장 출범 이후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치다 세계적으로 큰 이슈에 휩쌓인적이 있었는데, 그것은 바로 청소년 축구클럽 유니폼의 정중앙에 스보벳의 로고를 밖은 것이다.

그렇게 도가넘은 마케팅으로 결국 사회적 물의를 빚으자, 스보벳은 영국축구협회에서 580억원에 달하는 벌금을 뚜드려 맞으면서 회사가 크게 한번 휘청거렸다.

하지만 이후 거액의 투자금을 중국회사에게 투자받으며 다시금 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다.

이러한 스보벳이 한국에 알려진지는 12년도로서 꽤나 빠른 시기인데, 이유는 양방배팅과 스보벳 본사에서 판매하는 스보벳 운영권(에이전시) 때문이다.

그렇다. ‘스보벳 에이전시 양방배팅 사건‘ 이라는 제목을 보면 알겠지만, 핵심 키워드는 ‘에이전시‘, ‘양방배팅‘ 이다.

에이전시 양방 먹튀 사건

스보벳이 우리나라에서 유명해진 결정적인 원인은 양방배팅, 더 들어가면 양방배팅 먹튀 사건 때문이다.

때는 5년전인 2012년으로 돌아간다.

네이버에 양방의신이라는 이름으로 2만명이상의 카페회원수를 보유한 카페부터 시작해서 8000명이상의 실벳회원수를 보유한 스보벳 코리아 카페까지..

그 당시 양방배팅은 지금처럼 하는사람만 하는게 아닌, 거의 모든 배터들이 양방배팅으로 눈이 쏠렸을때라 양방배팅의 전성기라 볼 수 있었던 시기였다.

양방의신 카페와 스보벳 코리아에서 진행하던 양방유형은 해외 vs 사설 양방이였다.

2012년엔 해외사이트라는 개념 자체를 배터들이 모르고 지내온 시기라서 양방배팅은 하고 싶은데 해외사이트가 필요하니, 해외사이트를 카페장인 스보벳코리아와 양방의신에게 추천받았다.

sbobet_thai
태국통화(바트) 기반의 스보벳

그럼 이들이 추천받은 해외사이트는 무엇인가? 제목에도 있지만 스보벳(sbobet)이였다.

하지만 스보벳 본사가 아닌 에이전시, 그것도 500만원주면 살수있는 싸구려 바트(THB)기반 에이전시였고 사설사이트 역시 카페장의 이름을 내걸며 “안전사이트며 양방을 허용한다. 여러분들이 우리 놀이터에서 당첨되서 환전을 하더라도 우리는 반대쪽으로 보험배팅을 쳐둬서 이득이 남는 구조이기 때문에 걱정말고 실컷 배팅해라” 라는 말로 현혹하여 결론적으로 해외사이트와 사설사이트 둘다 자신들이 운영하는 사이트를 이용하게 하였다.

양방배팅 수익금은 하루에 많아봤자 20만원정도였고 양방의신과 스보벳 코리아는 먹튀를 준비하며 하루하루 마이너스를 버텨냈다.

그렇게 몇달을 하루하루 손해를 감수하다 어느날… 카페장이 추천해줘 믿고 이용했던 사설들 및 스보벳 양쪽에서 먹튀가 일어나고 말았다.

그것도 양방의신과 스보벳코리아 카페 동시에 말이다.  결국 회원들은 그동안 양방으로 벌었던 돈은 물론이고 양방을 하기에 넉넉히 넣어놨던 모든 시드머니들이 털린거였다.

총 회원들이 털린 금액은 400억 이상으로 이들은 이 금액을 세탁하는데 대포통장 수백개를 사용했다고 한다..

사건 발생 이후…

스보벳 에이전시 양방 먹튀 사건을 알아보자

이후 믿음의 카페장에게 사기를 먹은 회원들의 감정은 허탈에서 분노로 바뀌었고, 급기야 고액사기 피해자들끼리 단합해 카페 운영자들의 신상을 확보하려고 흥신소의 문을 두드렸었다고 한다.

그렇게 회원들은 많은 시간을 신상찾기에 공을 들였고 한 익명의 제보가 들어왔다.

카페 운영자는 사실 내 지인이다” 라고..

그렇게 익명의 제보자는 운영자의 집주소 공개 및 주민등록번호 등 신상정보들을 공개했다..

그가 밝힌 용의자는 대구에 27살 청년이라고 하는데, 알고보니 이 정보는 잘못된 정보였고 그틈을 타 양방의신 및 스보벳코리아 운영자들은 무사히 해외도피에 성공했다는 뒷 이야기가 있다.

지금 생각해보면 그 익명의 제보자는 미끼를 던진게 아닐까? 라고 생각하게 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